책의 링크가 복사되었습니다!
우연서적
폭풍이 올 것 같아요, 빨간 리본을 단 소녀가 말했지만 할머니는 듣지 못한 듯 뜨개질만 하고 있습니다. 민감성은 한 흑백영화와 같다.